Mamba : 트랜스포머를 대체할 차세대 아키텍처의 등장

Jeong
2024-03-29
조회수 72

트랜스포머의 대항마라 볼 수 있는 Mamba 모델이 나왔습니다. Mamba는 State Space Model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아키텍쳐라 볼 수 있습니다. 비록 아직은 미흡하긴 하지만 추후에 발전의 여지가 충분히 있다고 생각합니다.



트랜스포머의 대안?

현재는 딥러닝 아키텍쳐는 사실상 트랜스포머의 전성시대라고 볼 수 있습니다. 현재 AI의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LLM도 트랜스포머 아키텍쳐로 이루어져 있으며 그림을 생성하는 디퓨전모델 또한 트랜스포머를 차용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시계열, 추천시스템과 같은 다양한 분야에서 트랜스포머 아키텍쳐를 사용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런 상황에서도 많은 연구자들이 현재 트랜스포머를 대체하기 위한 시도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 대표적이고 유력한 방식으로 떠오르고 있는 아키텍쳐는 State Space Model이며 특히 주목받기 시작한 것은 Mamba : Linear-Time Sequence Modeling with Selective State Spaces 논문과 모델이 공개된 것이라 봅니다.

Mamba는 논문과 모델이 나왔을때보다 ICLR 2024에 최종적으로 논문 게재가 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더 큰 이슈가 되었습니다.
때마침 NeurIPS에서 10년전에 NeurIPS에 게재승인된 논문중에서 가장 영향력이 있는 논문상으로 Word2Vec가 뽑혔습니다.
Word2Vec 논문이 공교롭게도 ICLR 2013에서 네번의 강력거절을 당한 이력이 있다보니 Mamba가 연상작용을 했다고도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사람들이 왜 Mamba에 대해 열광하는지 그리고 이 아키텍쳐의 특징을 하나씩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Mamba 아키텍쳐를 분석해보자!

Mamba의 아키텍쳐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우선 State Space Model이 어떻게 딥러닝에서 사용되는지를 파악하고 Mamba에서의 SSM은 다른 SSM과 어떻게 다른지 설명할 예정입니다.
이후에 Mamba 만이 갖고 있는 Selective 메커니즘과 Selective Scan에 대해 이야기할 에정이며 마지막으로 전체 Mamba의 아키텍쳐에 대해 설명할 에정입니다.

Mamba의 뼈대 : State Space Models

  $$ h\\prime(x) = Ah(t) + Bx(t), y(t) = Ch(t) $$

 

Mamba의 뼈대를 이루고 있는 아키텍쳐는 State Space Model이라 볼 수 있습니다.
State Space Model (SSM)은 흔히 제어이론에서 사용되고 있는 상태공간방정식과 동일하게 사용됩니다.
다만 제어이론에서의 상태공간방정식의 경우에는 연속형 변수를 가정해서 사용하는 방정식인데 딥러닝의 경우 변수가 전부 이산형 변수이기에 이산화를 거쳐야 합니다.
이때 이산화를 거치는 방식은 크게 3가지로 오일러 방식, ZOH 방식, 이중선형방식이 있습니다. 각자 방식은 장단점을 갖고 있지만 Mamba의 경우 ZOH 방식을 채택합니다.

  $$ h_t = \\bar{A}h_{t-1}+\\bar{B}x_t, y_t = Ch(t), \\bar{A} = \\exp(\\Delta{A}), \\bar{B} = (\\Delta{A})^{-1}(\\exp(\\Delta{A})-I)\\cdot\\Delta{B} $$

 

이산화시킨 모델을 보게 된다면 t가 커지면 커질수록 B 와 C는 고정된 상태에서 A 만 계속해서 곱해지는 경향이 발생합니다.
그렇기에 이를 커널 K로 정의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를 기반으로 컨벌루션 형식으로 작성하게 되면 아래 식처럼 나타낼 수 있습니다.

  $$ \\bar{K} = (C\\bar{B}, C\\bar{A}\\bar{B}, \\cdots ,C\\bar{A^k}\\bar{B},\\cdots), y = x \\ast\\bar{K} $$

 

첫번째 방식은 하나씩 재귀로 들어가면서 반복되기 때문에 RNN과 같이 비효율적인 방법으로 반복되지만
2번째 방식의 경우에는 재귀 대신 컨벌루션 형식으로 계산하기 때문에 반복이 없을 뿐만 아니라 효율적인 병렬학습도 가능합니다.
그래서 컨벌루션 형식으로 바꾸는 형식을 두고 보통 선형 시불변(Linear Time invariance)이라고도 부릅니다.
다만 컨벌루션의 방식의 경우 시퀀스 추론을 진행할 때 한꺼번에 결과값이 나오기 때문에 이 경우에는 첫번째 방식을 사용합니다.

Mamba의 특징 1 : Selective Mechanism

Mamba Selective Copying과 Inductive Heads

Mamba의 가장 대표적인 특징은 Selective Mechanism이 있습니다.
저자들은 기존 SSM은 과도하게 모든 토큰들과 계산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었기 때문에 비효율적이라고 보았습니다.
그래서 Mamba 아키텍쳐의 경우 Δ 값으로 제어할 수 있는 반경을 좁히는 방식을 채택했습니다.
이 방식을 택한 이유는 Large Sequence Modeling의 능력을 평가하는 task로 Selective Copying 테스크와 Induction Heads 테스크가 있기 때문입니다.
Selective Copying 테스크는 암기할 토큰 위치를 선택적으로 복제해서 맞추는 테스크로 토큰을 암기하고 관련없는 토큰을 걸러내는 콘텐츠 인식 추론이 필요합니다.
Induction Heads 테스크는 LLM의 맥락 내 학습 능력의 대부분을 설명하기 위해 가설화된 테스크이며 문맥 인식 추론능력이 필수적입니다. Selective mechanism을 활용하면 위에 있는 테스크의 성능향상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S4와 Mamba S6비교

이 기법을 수행하기 위해서 Mamba는 아키텍쳐는 S6 방법론을 채택합니다.
기존에 있던 S4와 S6의 차이점은 기존에는 파라미터로써 존재했던 B, C를 x에 대한 output feature가 N인 선형 함수로 치환합니다.
Δ의 경우 파라미터에 x에 대한 output feature 1인 선형함수를 거치고 D에 따라 브로드캐스팅된 함수를 기존 파라미터에 더하고 softplus함수에 넣는 방식으로 바꿉니다.
이렇게 바꾸게 되면 A,B 모두 모두 이산화를 진행했을 때 차원수도 늘어나게 됩니다. 이걸 기반으로 SSM에 넣게 되면 Selective Copying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Selective 메커니즘은 장점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Selective 메커니즘을 사용하면 Δ 값에 의해 선택이 부여되며 시간시불변성이 성립하지 않게 되고 시간에 맞춰서 학습을 진행해야 합니다.
그렇기에 이전에 SSM의 강점이었던 빠른 병렬학습인 컨벌루션 방식을 사용하지 못하기 때문에 이 부분에서 문제가 발생할 여지가 있습니다.

저자들은 시퀀스 모델을 만들때 효과성과 효율성에 대한 트레이드오프를 언급하면서 Selective Copying 기술의 장점을 변호합니다.
시퀀스 모델을 작게 만들면 만들수록 작은 상태를 유지하기에 속도가 빠르지만 시퀀스 모델을 크게 만들면 성능이 향상됩니다.
이때 저자는 효율성있게 모델을 작게 만들고 효과를 유지하는 방식이 Selective Copying기술이며 Mamba와 같은 모델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음을 이야기합니다.

Mamba의 특징 2 : Selection 메커니즘의 특성을 알아보자!

이전에 봤던 Selection 메커니즘을 자세히 살펴보면 RNN에서 많이 사용하는 Gating Mechanism과 유사하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우선 Δ를 입력에 의존적으로 바꿔 RNN에서의 gate의 역할을 수행하는 유사한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다만 RNN에서의 Gating과 달리 Selection 메커니즘은 시퀀스를 따라 정보의 흐름을 선택적으로 조절하는 것에 차이가 있습니다.

그리고 SSM에서의 각 파라미터들에 대한 해석을 추가하면 Δ는 현재 입력 데이터에 얼마나 신경을 쓸지 아님 무시할지 결정합니다.
만약 Δ가 커지면 상태 h를 초기화하고 입력값에 집중하는 반면 만일 Δ가 작다면 상태를 유지하고 현재 입력을 무시합니다.
A 파라미터의 경우 selective 메커니즘을 사용할 수 있지만 A의 경우 ZOH기법에 의해 Δ의 상호작용에만 영향을 미칩니다.
다만 A 파라미터도 Selection 메커니즘을 사용할 수 있게 바꾼다면 성능이 향상되지만 그만큼 계산이 늘어나게 됩니다.
B,C 파라미터 마저도 선택적으로 수정한다면 입력을 상태에 보낼지 혹은 상태 출력에 보낼지 결정할 수 있게 됩니다.

Mamba의 특징 3 : Hardware-aware Parallel Scan Algorithm

mamba ssm

Selection Copying을 사용하게 되면서 SSM의 파라미터들이 이제 input에 의존하기 시작하게 되었고 결국 컨벌루션 형태로 계산하는 것이 불가능해졌습니다.
그렇다고 Recurrent 모드로 학습을 진행하게 되면 중간 Hidden State 크기가 매우 커질 수도 있습니다.
저자들은 단점을 해결하기 위해서 선택한 Hardware-aware Parallel Scan Algorithm을 채택했습니다.

Hardware-aware Parallel Scan Algorithm은 Hidden State를 메모리에 저장하지 않고 병렬적으로 scan 연산을 수행하는 방식입니다.
이 방식을 사용하기 위해서 저자들은 kernel fusion 기법을 활용하게 됩니다.
kernel fusion은 입력과 파라미터를 GPU HBM에서 읽어오고 SRAM에 로드합니다.
SRAM에서 이산화, recurrnet 연산, 곱셈과 같은 계산을 진행하고 최종 출력만 HBM에 덧쓰는 방식으로 진행합니다. 이 방식을 채택하게 되면 사용량을 입출력 크기 수준으로 절감합니다.

역전파를 진행할 때도 hidden state를 저장하지 않기 때문에 hidden state를 다시 계산해야 합니다.
이 방식을 recomputataion이라고 부릅니다. Recomputation은 다시 계산하는 것이기에 hidden state를 저장하는 메모리 사용량은 줄어들지만 계산량이 증가합니다.
그럼에도 activation 저장에 필요한 메모리 사용량은 트랜스포머로 유지되기 때문에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징들을 전부 종합한 Mamba의 아키텍쳐 보기!

mamba 아키텍쳐

이전까지 Mamba에 들어가는 SSM에 대해 분석했다면 이제 Mamba의 아키텍쳐를 분석하겠습니다.
Mamba의 경우 H3 요소와 트랜스포머에서 자주 사용하는 Gated MLP를 섞은 형식으로 완성됩니다.
이때 σ는 Swish 활성화함수를 사용합니다. 기존에 사용하던 H3가 연속적인 신호에서 성능이 괜찮았지만 언어모델과 같은 이산형 시퀀스모델에서는 성능이 좋지 않았습니다.
반면 이번에 소개한 Mamba 아키텍쳐는 더 넓은 범위의 데이터들을 처리할 수 있고 특히 거대 데이터를 활용한 시퀀스 모델링에 탁월하다고 합니다.

실제 성능 비교하기

selective copying & inductive heads

실제 성능을 비교하면 Selective Mechanism을 도입한 SSM과 그렇지 않은 SSM을 비교하면 S6(S4 + Selection)를 도입한 방식이 기존 S4보다 훨씬 더 좋은 성능을 보이고 있습니다.
즉 SSM내부에서 Selective Mechanism이 훨씬 성능이 좋다는걸 알 수 있습니다.
Induction Heads의 경우에도 기존에 멀티헤드 어텐션을 사용한 모델들보다도 Mamba가 훨씬 잘 유지하는 것을 성능으로 잘 보여주었습니다.

mamba 성능

성능평가 지표도 살펴보면 상당히 의미 있는 지표가 나왔습니다.
Mamba의 경우 RNN계열 혹은 GPT-2 계열 모델들과 비교했을 때 성능이 훨씬 좋은 모습이 나타납니다.
비록 현재 사용하고 있는 LLM들이 훨씬 크고 성능 또한 보장되어 있다보니 지표 자체가 낮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트랜스포머를 사용하지 않은 모델이 이정도 성과를 가져갔다는 것은 괄목할만한 성과라고 보여집니다.

앞으로의 전망

현재 코넬대학교 조교수이자 Hugging Face Researcher인 Alexander Rush가 SSM관련 강의를 시작할 때 “트랜스포머는 대체될수 있나요?” 라는 질문을 던집니다. Rush는 다음과 같이 대답합니다. “현재는 맞지만… 10년 뒤에는 글쎄…?”
필자도 Rush의 의견에 동의합니다.현재 트랜스포머는 압도적인 성능을 보여주고 있는 동시에 데이터를 입력으로 받고 학습하는 능력에서만큼은 아직까지 이길 수 있는 아키텍쳐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AI반도체를 만드는 회사들도 트랜스포머 아키텍쳐를 효율적으로 연산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그러나 10년 뒤에는 어떻게 변할지 모릅니다.
여러 후보들이 나올 것이며 Mamba의 SSM도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기에 Mamba 논문과 코드를 보면서 이해하는걸 추천합니다!


Share Value, Grow Together! 함께 지식을 공유하고 성장하는 연구 문화를 전파하는 | 모두의연구소

20초만에 구독하고, 매주 SW/AI 소식 받아보세요 | ✉️ 모두레터 구독하기


0 0